에너지경제

12일 '에너지대상'서 한전, 발전자회사 다수 수상...한수원만 빠져

"한수원은 신한울 3·4호기 발전 허가 취소 권한 없어...허가는 살아있는 만큼 변화 가능"

"안전한 원전이 신재생에너지와 공존하면서 인류에 공헌해야 한다"며 "에너지전환 시대에 원자력이 안정적인 기저전원이 돼야 할 것"

업계 "지난해 월성 1호기 조기페쇄, 신규 원전 사업 종결, 재생에너지 사업 전면 확장 등 그간 행보와 분명 달라져"

정재훈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이 지난 6일 경북 경주에서 열린 ‘제7회 동아시아 원자력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지난 12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개최 된 '에너지대상' 시상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이 단 하나의 상도 수상하지 못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한편 무성한 뒷말을 낳고 있다. 업계에서는 최근 정재훈 한수원 사장의 최근 원전 관련 발언들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정 사장은 지난해 4월 취임 직후인 6월 소위 ‘긴급 이사회’를 통해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결정했다. 또한 "선진국 원전기업들의 이름에 ‘원자력’이 들어간 회사는 없다"며 한수원 사명 변경을 통해 ‘종합에너지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다소 달라졌다. 정 사장은 7월 국회에서 "신한울 3·4호기는 정부의 에너지 로드맵과 8차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전력수급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원자력발전회사 CEO(최고경영자)다. 보류된 상태가 해제되는 것은 저희에겐 좋은 일이다. 그러나 에너지전환 로드맵이라는 정부지침에서 제외한 것을 임의로 풀 순 없다"면서 "국회와 정부가 협력을 해주셔서 좋은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기자간담회에서도 비슷한 취지로 재차 말한 바 있다. 정 사장은 또한 "원전 설비 용량은 2027년까지 늘어난다. 가동률도 지난해 60%대에서 올해 75%대로 올라섰다"며 "원전 이용률의 정상화로 지난해 적자에서 올해 흑자로 전환이 됐다"면서 "앞으로 매출도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초에는 ‘제7회 동아시아 원자력포럼’ 개회사에서 "안전한 원전이 신재생에너지와 공존하면서 인류에 공헌해야 한다"며 "에너지전환 시대에 원자력이 안정적인 기저전원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정 사장이 원전 공기업 CEO로써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지난해와 올해의 스탠스가 다소 달라 보이긴 하다"면서 "원전업계와 자유한국당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신한울 3·4호기 건설 취소 등으로 계속 지적을 하고 있지만 자신은 주어진 한도에서는 원자력을 지키려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너지 대상은 올해 41번째를 맞이했으며 지난해부터는 한국에너지효율대상과 한국신재생에너지대상을 통합해 에너지 부문 최대 규모의 시상식으로 개최됐다. 올해는 ‘대통령 표창’ 포함 정부포상 30건, 장관표창 85건, 장관상장 14건 등 총 129건을 시상했다. 올해 한 건도 수상하지 못한 한수원은 지난해에는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존 원전사업 외에 원전유휴부지에 태양광발전기를 설치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확대에서 힘쓰고 있었다. 그러나 한국전력공사와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발전기업들이 수십 건을 수상한 반면 한수원은 ‘0’건에 그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