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방준혁 넷마블 의장(왼쪽)과 권영식 넷마블 대표(오른쪽)가 14일 ‘2019 지스타(G-STAR)’에 차려진 넷마블 부스에서 관람객의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14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한 ‘2019 지스타(G-STAR)‘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향후 융합장르게임에 지속적으로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현재 넷마블이 추진 중인 웅진코웨이의 인수합병(M&A)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게임과 관련된 질문이 아니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방준혁 의장은 이날 오후 1시 50분께 분홍색 니트와 옅은 갈색 재킷의 캐주얼 차림으로 지스타 현장에 도착해 자사의 B2C 부스에서 ‘매직: 마나스트라이크’와 ‘A3 : 스틸 얼라이브’의 시연을 약 10분 가량 둘러봤다.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 B2C관에 100부스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A3: 스틸 얼라이브’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등 4종을 출품했다.

관람 직후 방 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모바일 시장에서도 MMORPG(다중접속온라인역할수행모드)가 한계점에 도달해 이제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할 때"라며 "미래에는 융합장르의 게임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될 것이라 보고 있고, 넷마블 역시 그런 점에 주목해 ‘A3 : 스틸 얼라이브‘와 ’마나스트라이크‘와 같은 융합장르의 게임을 내놓게 됐다"고 강조했다.


방 의장은 "전에는 게임을 스피디하게 만들어 장르를 선점하는 전략을 취했다면, 이제는 근무환경의 변화 등으로 예전 같은 개발 스케줄로는 사업을 진행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궁극적으로는 ‘웰메이드’ 게임을 만드는 데 주력하는 것이 사업성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방 의장은 웅진코웨이의 인수합병(M&A)과 관련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게임 전시회장에 왔으니 게임과 관련된 질문만 받겠다"며 답변하지 않았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 13일 열린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넷마블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개발사: 체리벅스),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개발사: 퍼니파우), 쿵야 캐치마인드(개발사: 넷마블엔투) 등으로 우수상을, BTS월드(BTS WORLD, 개발사: 테이크원컴퍼니)로 굿게임상을 각각 수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