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신한카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신한카드는 주 40시간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40가지 업무 노하우를 담은 ‘HOW40’을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책은 업계 1위를 지키고 있는 신한카드만의 일하는 방식인 ‘1등 DNA(Deep: 몰입, New: 창의, Act Strong: 강한 실행)’를 기반으로, 주어진 시간을 가치 있게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3가지 요소인 사람·시간·일에 대한 이야기를 40개의 키워드로 알기 쉽게 풀어냈다.

각 상황과 키워드에 맞는 케이스 스터디와 본인의 업무 습관을 비교할 수 있는 체크리스트가 포함되어 있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예를 들어 ‘소통’ 키워드에는 세대간 소통에 대한 연구 결과와 함께 나의 소통 수준을 확인해볼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수록해 본인의 소통 점수를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신한카드는 ‘HOW40’을 전 임직원이 자연스럽게 조직문화 변화를 선도해 나가도록 하는 현장 실천 매뉴얼로 활용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업무시간 몰입을 통해 근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집중근무시간, 탄력근무제, PC온오프(On-Off)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의 불필요한 추가근무나 야근을 줄임으로써 회사와 개인의 삶의 균형을 맞추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회사가 직접 챙기는 것이다.

먼저 집중근무시간 제도로 회의나 업무전화 등의 방해가 없는 하루 총 4시간(오전 2시간/오후 2시간)의 ‘딥워킹타임’(Deep Working Time)을 도입해 깊은 고민이 필요하거나 꼭 처리해야 하는 중요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탄력근무제를 통해 하루의 근무 시간을 네 가지(7시-4시 / 8시-5시 / 9시-6시 / 10시-7시)로 구분해 개인 일정에 따라 근무시간을 자유롭게 선택해 근무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개인이 설정한 업무시간 전후로 자동으로 PC 사용이 제한되는 PC온오프 시스템을 도입해 자기주도적으로 업무를 계획하고 실행하는 조직문화가 제도에만 그치지 않고 실제로 정착될 수 있도록 했다.

과거의 다소 경직되고 보수적인 문화를 창의적이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로 바꾸기 위한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신한카드는 직원들의 열린 사고와 소통을 장려하기 위해 과거 정장 위주의 복장을 직원 개개인의 자율에 따라 선택해 입는 복장 자율화로 전환했다.

또한 수평적인 소통을 위해 5단계로 나뉘어져 있던 직급에 따른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는 등 파격적인 변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이같은 행보는 신한금융그룹이 ‘S.A.Q’ 관점으로 추진하는 조직문화 혁신의 일환이다. ‘S.A.Q’은 속도(Speed), 민첩성(Agility), 순발력(Quickness)의 약자로, 크고 강한 조직보다 신속하고 민첩하게 대응하는 조직이 살아남는다는 의미를 담은 신한 특유의 업무 방법론을 의미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주 52시간 상한 근무제가 본격 시작되며 사회적으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의 중요성이 대두하고 있다"며 "제한된 업무 시간 내에서도 더 나은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S.A.Q’ 관점에서 일하는 방식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