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올해 상반기 전 세계 부채 규모가 25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미국과 중국이 전 세계 부채의 60%를 담당하며 사실상 ‘빚더미’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국제금융협회(IIF)는 17일 보고서를 통해 2019년 1∼6월 전 세계 부채가 7조5000억 달러(약 8752조원)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글로벌 총부채는 250조9000달러(29경2천800조원)로 집계돼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전 세계에서 증가한 부채의 60%는 미국과 중국에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신흥국의 부채도 71조4000억 달러(8경3323조원)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IIF는 "빚이 쌓이는 속도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올해 말까지 세계 부채가 255조 달러(29경7천585조원)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처럼 부채가 급증하는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정부와 기업이 완화적 통화정책에 편승해 저금리에 쉽게 돈을 빌려쓸 수 있도록 했기 때문이다.

실제 전 세계에서 지난 10년간 발생한 부채는 70조 달러(8경1690조)가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경제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기가 하강기에 들어서면 부채가 많은 기업들은 경영난을 겪고 정부가 경기부양책을 쓰는데도 한계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탈리아, 레바논은 국가 채무 수준 자체가 높은 편이며, 국가채무의 수준 자체가 높은 이탈리아, 레바논, 국가채무가 급속하게 늘고 있는 아르헨티나,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그리스 등은 국가 채무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