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전기차 배터리 ‘중대형 주력’ LG화학 4위·삼성SDI 6위


lg화학 배터리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스마트폰과 전동공구 등에 쓰이는 소형배터리 시장에서 삼성SDI가 올해 점유율을 높인 반면 LG화학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17일 배터리업계에 따르면 일본 시장조사업체인 B3의 집계를 기준으로 삼성SDI의 글로벌 소형전지 시장 점유율은 올해 3분기 20%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의 21%보다 낮지만 지난해 19%에서는 소폭 반등한 수치다. 반면 LG화학의 소형전지 세계시장 점유율은 올해 3분기 12.7%를 기록해 지난해 13.8%보다 낮아졌다. LG화학은 2017년 점유율이 16.9%로 삼성SDI와 점유율 격차는 4.1%포인트였지만, 올해 3분기에는 7.3%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소형 이차전지는 스마트폰과 노트북, 태블릿PC 등 ICT(정보통신기술) 제품의 전력소비량 증가에 따라 배터리용량 증대 수요가 커지고 있다. 또한 무선청소기, 전동공구 등 생활필수품의 무선화로 꾸준한 성장세가 예상되는 분야다.

아울러 소형전지의 판매가격도 오름세를 이어가 수익성 개선에도 기여하고 있다. 삼성SDI의 소형전지 평균판매가격은 2017년 개당 2529원이었으며 지난해 2780원, 올해 3분기 2959원 등으로 약 2년간 17% 상승했다.

주력 이차전지 시장인 전기차용 배터리(중대형) 부문에서는 LG화학의 점유율이 세계 4위로 삼성SDI(6위)를 앞섰다. 에너지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가 집계한 올해 8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에 따르면 LG화학은 7.7GWh로 점유율 10.9%를 기록했고, 삼성SDI는 2.5GWh로 3.5%를 차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