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010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이 19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2019 교보생명 이노스테이지 데모데이’에서 주요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개방형 혁신을 위한 협업모델을 논의하고 있다. /교보생명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교보생명이 스타트업과 협업을 진행하며 개방형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하루 전날인 19일 데모데이를 개최해 ‘이노스테이지’에 선발된 스타트업의 성과와 협업모델 개발 현황을 공개했다.

데모데이는 유망 스타트업과 사업 연계는 물론, 후속 투자 유치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이노스테이지 선발 10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각사 고유의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하고, 교보생명과 함께 개발한 공동 사업모델을 공개했다.

앞서 교보생명은 지난 7월 이노스테이지를 출범하며, 보험과 헬스케어 등 분야에 적용될 새로운 사업모델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했다. 이들 가운데 사업화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한 스타트업과 협업을 진행해 신규 서비스를 개발했다.

교보생명은 이를 토대로 종합 라이프케어 서비스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교보생명의 디지털 채널에 스타트업이 다양한 서비스를 탑재할 수 있도록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구축, 디지털 경쟁력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이에 실제 이날 행사에서 오픈 API를 활용한 보험약관대출 협업모델과 보험금 청구 간소화, 소액투자 솔루션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교보생명은 스타트업으로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스타트업은 교보생명을 파트너로 역량을 키울 수 있다"라며 "협업 비즈니스 모델로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보험사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