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민2

국민건강보험/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이번 달부터 자영업자 등 건강보험 지역가입자의 보험료가 오를 전망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은 20일 지역가입세대의 2018년도 귀속분 소득(국세청)과 2019년도 재산과표(지방자치단체) 변동자료를 반영한 보험료를 이달분부터 1년간 부과한다고 밝혔다.

지역가입자는 매월 소득과 3400만원 이상 월급 외 소득에 보험료율을 곱해 건강보험료를 산출하는 직장가입자와 달리 ‘소득세법’상 소득과 ‘지방세법’에 의한 재산과표 등 신규 변동분을 반영해 매년 11월부터 1년간 보험료가 부과된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종합과세소득 소득 증가율(9.13%)과 재산과표 재산 증가율(8.69%)을 반영한 결과 이달 보험료는 가구당 평균 6579원(7.6%) 증가했다.

그러나 보험료 증가 가구는 전체 지역가입자 758만가구 가운데 일부인 34.2%, 259만 가구만 해당된다. 이들은 이자·배당·사업·근로 등 소득과 건물·주택·토지·선박·항공기 등 재산이 늘어난 가구들이다.

이에 소득과 재산이 줄어든 하락한 143만가구(18.8%)는 보험료가 내리며 356만가구(47.0%)는 변동이 없다.

한편 11월분 보험료는 다음달 10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다만 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줄었거나 재산을 매각한 경우 퇴직·해촉증명서, 소득금액증명, 등기부등본 등 서류를 준비해 가까운 공단 지사에 조정신청을 하면 보험료를 조정받을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