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관계부처, 건축자재 라돈 저감·관리 지침서 발표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정부가 라돈 등 방사능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건축 자재의 사용을 제한하도록 건설업체에 권고하기로 했다.

공동주택 내 건축 마감재로 사용되는 석재에서 라돈이 검출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다.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는 건축자재의 라돈 영향을 최소화하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건축자재 라돈 저감·관리 지침서’를 공동으로 마련해 20일 발표했다.

라돈은 방사선을 방출하는 무색, 무취한 기체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분류한 1군 발암물질이다.

그간 실내 공기 질에 대한 라돈 농도 권고 기준은 있었지만 마감재, 바닥재, 장식재 등 건축자재의 라돈 기준은 없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유럽의 라돈 관리 방식인 ‘방사능 농도 지수’를 활용해 기준치를 초과하는 자재의 사용을 건설업체에 제한하도록 하기로 했다.

방사능 농도 지수는 라돈의 모핵종인 라듐을 포함한 천연 방사성 물질의 방사능 농도(=함량)를 제한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물체에서 방출되는 기체 라돈을 직접 측정·분석하는 표준화된 방식이 국제적으로 없는 현 상황에서 가장 과학적인 근거가 명확하고 적용가능성이 높은 대안으로 볼 수 있다.

지침서의 적용 범위는 실내 공간에 노출돼 직접적인 영향이 예상되는 천연석 기반의 건축 내장재를 대상으로 한다. 향후 근거자료를 축적해 대상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적용은 이행 준비 기간 등을 고려해 내년 6월부터다. 현재 국내에 원자력연구원, 하나원자력기술, 오르비텍, 한일원자력 등 4개 인증기관만 존재해 분석 수요를 감당하기 어렵고 신축 공동주택의 실내 라돈 측정의무가 발생하는 시점과도 유사한 점이 고려됐다.

아울러 관계부처는 장기적으로 국내 유통 건축자재의 DB를 구축하고 시내 라돈 기여율 평가 등을 위한 연구를 추진해 건축자재로 인한 라돈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보완할 계획이다.

다만 이번 지침은 권고 사안이어서 강제성은 없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