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운진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 부문장(왼쪽 네번째)과 사마일라 쥬바이루 아프리카금융공사(AFC) 대표(왼쪽 세번째) 및 참석자들이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포시즌스호텔에서 1억4000만 달러 규모의 신디케이션론 약정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1억4000만 달러 규모의 아프리카 금융공사(AFC) 신디케이션론을 주선했다.

신한금융 GIB 사업부문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포시즌스호텔에서 아프리카 금융공사와 1억4000만 달러 규모의 신디케이션론 약정을 체결했다.

이번 딜은 GIB 사업부문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은행인 Ned Bank가 공동 주선하고, 한국계 은행들이 대주단으로 참여한다. 특히 신한은행 런던지점이 지난해 아프리카 수출입은행의 신디케이션론을 성공적으로 주선한 경험을 인정받아 성사됐다.

AFC는 UN등록 국제기구인 아프리카 연합 산하의 국제개발은행이다. 인프라 확충과 투자 등을 주요 목적으로 2007년 설립됐다. 현재 AFC에는 아프리카 소재 21개 국가와 기관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아프리카 지역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자문부터 실제 투자까지 전 금융영역을 지원한다.

신한금융 GIB 사업부문은 지속가능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GIB 데스크(desk)를 세계 각국 금융중심지에 설치하는 등 글로벌 투자금융(IB)을 계속 확장하고 있다. 올해 1월 오픈한 런던 GIB 데스크와 7월 개설한 시드니를 비롯해 뉴욕, 베트남, 일본까지 총 5개국에 있는 GIB 데스크를 이용해 지역별로 세분화된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딜을 주선한 런던 GIB 데스크와 지난 4월 설치한 신한생명 런던 사무소를 중심으로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EMEA) 시장에서 다양한 IB 딜에 참여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아프리카 수출입은행에 이은 이번 아프리카 금융공사 신디케이션론 주선으로 국내 금융사들이 아프리카 시장에서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는 좋은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EMEA 지역의 신시장 개척과 수익성 다변화로 진정한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