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재인 대통령 아베신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이달 4일 오후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참석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음달 말 중국에서 회동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23일 교도통신은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일 양국 정부가 다음달 하순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한일 정상회담을 여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양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피한 것과 관련해 정상회담을 개최할 환경이 갖춰졌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측은 ‘최대의 과제’로 보고 있는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를 주요 의제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태국에서 11분간 환담했다.

만일 연내 중국에서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작년 9월 미국 뉴욕 이후 처음으로 두 정상이 공식 회담 석상에 앉게 된다.

마이니치신문과 도쿄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역시 일본 정부 관계자 등을 인용해 같은 내용의 보도를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징용공을 둘러싼 재판에서 한국 대법원이 일본기업에 배상 명령을 내린 문제와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 엄격화(보복성 수출규제) 문제가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된 논의는 이날 오후 일본 나고야에서 열릴 예정인 강경화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의 회담에서 논의될 전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