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안정성을 고려한 튼튼한 시공과 독자적인 IT 기술을 활용한 발전효율 차별화


clip20191129124646

해줌에서 설치한 충북 진천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제공=해줌]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태양광 IT 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충청북도 진천에 800kWp급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고 29일 전했다.

해줌에서 설치한 태양광 발전 설비는 약 800kWp 용량으로 연간 발전량은 1100MWh로 예상된다. 이 발전소는 연간 약 1억8000만 원 이상의 수익과 매년 약 3000그루의 어린 소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환경적 효과를 낼 예정이다.

이번 준공된 발전소는 사전 현장 검토 과정에서 원활한 태양광 설비 운영을 위해 안정화된 사면 공사를 진행하고, 부지의 동서레벨을 맞춰 설비의 안정성을 높였다. 또한 토질에 맞게 그라우팅 공법을 활용해서 구조물을 설치하고 배수로를 충분히 확보해 침수와 태풍 등과 같은 자연재해에 대해 대비를 했다.

설비 배치에서는 50kW급 인버터를 16대로 나눠, 인버터 고장으로 인한 발전전기 손실 위험성을 낮췄다. 단일 대용량 인버터를 사용할 경우 고장이 난다면 그 기간 동안 발전된 전기를 한전으로 송전하지 못해 수익성 확보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더불어 해줌은 독자적인 IT 기술을 활용한 태양광 사후관리 서비스인 ‘이상감지 시스템’을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실시간 원격진단 서비스로 발전량 오류가 감지됐을 때 빠르게 대처해 발전효율을 최대화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해줌은 전국 3500여 개의 발전소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태양광 설치부터 사후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본사에서 직접 진행한다. 특히 태양광 발전 설비가 꾸준히 효과적인 수익을 보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리가 필수인데 해줌은 사후관리팀인 ‘케어해줌’을 통한 신속한 A/S 처리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800kW급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 준공인만큼 발전효율을 최대화하기 위해 사전 현장 검토부터 시공까지 심혈을 기울였다"며 "해줌의 발전소 시공 경험과 IT 기술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소가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해줌은 떨어지는 REC 가격에 대비해서 품질이 좋으면서 가격 경쟁력이 있는 제품을 직접 해외로부터 소싱해서 ▲합리적 가격대의 발전사업 ▲프리미엄 시공 ▲전문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많은 소규모 발전사업주가 효과적으로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보급형 태양광 발전설비를 확대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