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카카오페이 BI

사진=카카오페이.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카카오페이는 대출 수요가 있는 사용자들을 위한 ‘대출비교’ 특별상품을 2일부터 제공한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10월 자사 플랫폼에서 여러 대출 상품 정보를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는 대출비교 서비스를 오픈했다. 신용조회로 자기 신용등급을 확인한 후, 사용자 조건과 상황에 부합하는 다양한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대출 수요가 있는 사용자들을 위해 1금융권 6개, 2금융권 16개 등 총 22개 금융사에서 신용대출·담보대출 등 50여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는 자신의 신용등급에 맞춰 원하는 한도와 금리 조건 등을 편리하게 탐색하고 비교할 수 있다. 상품을 선택하면 예상금리 확인과 상환금 계산도 가능하다.

2일부터는 대출이 필요한 사용자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금융사와 협력해 저금리·고한도 특별상품을 출시했다. 한국씨티은행과 함께 최저금리 2.36%, 최대한도 1억8000만원의 직장인 신용대출을 연말까지 제공한다. 온라인 금리인하 0.5%에 카카오페이 우대금리 0.8%가 더해져 최대 1.3%포인트 금리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는 31일까지 신청하면 중도상환수수료가 면제된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대출이 쉬운 1∼3등급 고신용 사용자뿐 아니라 3∼7등급 중신용 사용자들도 시중보다 저렴한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특별상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발판 삼아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10월 2일 금융위로부터 여러 금융사 대출 상품 정보를 사용자에게 중개할 수 있도록 규제 특례를 받았다. 현재는 신용등급 기준으로 상품 비교가 가능하지만, 앞으로는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대출 수요자 신청 정보를 바탕으로 확정된 대출 조건에 맞는 상품을 비교하고 신청까지 할 수 있도록 한다.

앞의 관계자는 "사용자들이 복잡하고 어려운 금융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추고, 서비스 간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용자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대출을 필요로 하는 사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실질적인 혜택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