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 이사진과 관계자들이 29일 경기 고양시 한국동서발전 일산화력본부에서 신규 탈질설비 설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동절기 미세먼지 대응 방안과 환경경영 추진 전략을 점검했다.

동서발전은 29일 경기 고양시 동서발전 일산화력본부에서 이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 비상임이사들은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저감 관련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이행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정책 시행에 따른 석탄화력 가동정지와 발전출력 감소 시 설비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해 동계 전력수급 안정화에도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이사진들은 이사회가 끝난 뒤 일산화력본부 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진행되고 있는 복합화력 신규 탈질설비 설치 및 철산화물 집진장치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동서발전은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당진, 호남 등 전 사업소 석탄화력 탈질설비 보강을 완료했으며 복합화력의 탈질설비 신설도 올해 내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한, 저황탄 사용을 확대하고 황함량을 2.59%에서 0.3%로 저감한 저황유로 중유화력을 전환하는 등 친환경 연료 사용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동서발전은 이러한 노력을 통해 2015년 3만 5610톤 대비 2019년 미세먼지 발생량을 1만 8992톤으로 47% 감축할 전망이다.

양승주 이사회 의장은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따른 발전운영방법 개선뿐 아니라 옥내 저탄장 적기 준공과 석탄화력 발전소의 환경설비 보강 계획의 조기시행, 복합화력 환경성 개선공사의 안전한 준공 등 미세먼지 저감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에너지에 대한 확대를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