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8개 외국계 금융회사 CEO만나 소비자보호 중요성 강조

"금융중심지 성장 위해 부족한 부분 개선토록 노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일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들을 만나 "소비자 보호와 내부통제가 취약하면 투자자와 금융회사 모두에게 큰 피해를 입한다"고 경고했다.

윤 원장은 이날 여의도 콘래드 호텔 서울에서 18개 외국계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지며 "최근 우리 금융시장은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취약한 소비자 보호와 내부통제는 투자자의 재산상 손실은 물론이고, 단기적인 이익을 좇는 금융회사의 영업 관행이 결국 소비자 보호 약화와 투자자 신뢰 손상을 일으켜 금융회사의 장기적인 성장을 해친다"고 우려했다.

이어 "금감원은 금융소비자 신뢰 확보를 위해 금융상품 전 단계를 아우르는 감독방안 마련 등 다양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며 "금융회사들도 지속가능영업 관점에서 금융소비자와 함께 성장하는 경영모델을 뿌리내려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논의된 금융중심지 육성 방안에 대해서는 "우리나라가 금융중심지 추진 법안과 정책을 시행한지 약 10년이 지났지만, 최근 국내 진입 외국계 금융회사 수가 5년 넘게 정체되는 등 만족스런 성과를 도출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에 진입한 외국계 금융회사 수는 2014년 말 164개에서 올해 6월말 165개로 거의 변동이 없다. 윤 원장은 "일각에서는 한국 규제 장벽이 높고 세제 측면에서도 진입 유인이 적으며, 언어와 생활환경도 불편하다고 얘기한다"며 "금감원에서는 이런 부문에 개선이 이뤄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국이 강점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은 연금자산 등 금융자산 수요와 세계 최고의 정보기술(IT)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최근에는 금융규제 샌드박스 등 핀테크 산업 육성에 대한 지원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명실상부한 금융중심지 성장을 위해 관련 부처, 지자체 등과 함께 부족한 부분을 적극 개선토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들이 국내 금융중심지 발전과 관련해 의견을 제안하거나, 건의사항을 개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건의사항으로는 현재 진행중인 차이니즈 월 규제 완화를 비롯해 해외 소재 클라우드 허용, 내년부터 시행될 약관심사 사후보고제도의 취지에 맞는 운영 등에 대한 주제가 논의됐다.

간담회에는 뉴욕멜론은행, 미쓰이스미토모은행, 미즈호은행, 스테이트스트리트, 아이엔지(ING), 중국건설은행, 중국공상은행, 홍콩상하이은행, BNP파리바 등 9개 은행과, 노무라금융투자 등 증권사, 디더블류에스(DWS)자산운용, 맥쿼리자산운용, 베어링, 이스트스프링 등 4개 자산운용, 동양생명, 에이비엘(ABL)생명 등 2개 생명보험사, 에이아이지(AIG)손해보험, 에이스(ACE)손해보험 등 2개 손보사 등 총 18개 금융회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