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

금융감독원 제공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손해보험사들의 3·4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6%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감독원은 2일 ‘2019년 1~3·4분기 손해보험사 경영실적’을 발표하며 올해 손보사의 3·4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하락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보험 영업손익은 3조7236억원 적자로, 적자폭이 1년 전보다 106.2%(1조9182억원) 증가했다. 보험 종목별로 살펴 보면 장기보험 영업손실은 3조347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8.1%(1조869억원) 늘었다. 이는 판매 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과 실손보험금 지급 확대 등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자동차보험의 경우 영업손실은 8240억원으로 전년보다 303.1%(6천196억원) 급증했다. 올해 2차례 보험료를 인상했는데도 정비요금 인상과 보험금 원가 상승 등에 의한 손실규모가 늘어난 원인이다.

자연재해 등과 관련한 일반 보험은 447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으나 이익 규모는 1년 전보다 32.1%(2117억원) 줄었다.

반면 손보사들의 올해 3분기까지 투자영업손익은 6조7452억원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고금리 채권 등의 처분이익 증가 등에 힘입은 결과다.

금감원은 "사업비 증가와 손해율 악화에 따른 장기보험의 이중고와 자동차보험의 손익개선 지연으로 보험영업손실이 심화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수익개선 전망은 불투명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감독원은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상품개발과 영업경쟁, 자산운용 등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