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111111111111111111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사장.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이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출마한다.

신 전 사장은 2일 출마의 변을 통해 "차기 금투협회장 선거에 출마하겠다"라며 "투자가와 국가 경제 발전을 지원하는 증권업계 발전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절대 저금리로 인해 투자가들의 수익성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증권업계의 기업 지원은 국가 경제 활로의 큰 관건이다"라며 "이런 과제 수행에 일조하는 것이 이번 출마의 목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신 전 사장은 "금투협회의 혁신과 내부결속으로 협회정상화 추진하겠다"며 "금투협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취임 즉시 인사 및 조직을 재정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신 전 사장이 지난 2009년 금투협 경영지원본부장 당시 증권협회 노조, 자산운용협회 노조, 선물협회 노조를 위로금 없이 6개월 만에 통합한 바 있다.

신 전 사장은 증권업계와 협업으로 ▲기존제도 중 규제 완화 ▲신사업부문 제도 관련 ▲세제개선 논리 관련 제도를 개선할 예정이다. 그는 "제도 개선에서 가장 중요한 명분과 논리를 정립하겠다"라며 "제도 개선을 위해 설득 대상자를 현장으로 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원사 직원에 학습과 해외 진출을 지원하겠다"면서 "금투협회 자산운용 효율화로 협회 재원의 회원사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겠다"고 덧붙였다.

금투협회장 선거 공모자는 현재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 신 전 사장 총 3명이다.

금투협 후보추천위원회는 오는 4일까지 금투협회장 후보 공모를 진행한다. 회추위는 서류·면접 심사절차를 거쳐, 최종 후보자들을 추린 후 회원사들의 투표를 통해 당선자를 가린다. 금융투자협회장 임기는 3년이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