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전환시대 해외자원개발 전략’ 주제…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그랜드볼룸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 행사 포스터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2019년 한 해 동안의 자원개발산업 결실을 공유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2019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이 오는 6일 열린다.

자원개발 업계를 비롯해 연구기관, 학계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급변하는 국제정세와 불확실한 여건 속에서도 상생과 가치 창출의 미래를 함께 모색하는 장을 마련한다.

심포지엄은 ‘에너지전환시대의 해외자원개발 전략’을 주제로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5층 그랜드볼룸에서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진행되며 국내외 자원개발업계, 학계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주제발표에서는 허은녕 한국자원경제학회 회장을 좌장으로 개빈 톰슨 우드 맥킨지 부회장의 ‘전통적인 업스트림 전략은 에너지 전환에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와 산업통상자원부 자원안보정책과의 ‘우리나라 자원개발 정책 방향’을 발표한다.

이후 석유가스 세션에서는 이근상 한양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우인수 한국가스공사 자원기술처장의 ‘해외자원개발 운영사업 추진 전략’ △김재경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의 ‘석유의 미래와 수송에너지 전환 정책’ △아드리안 로드리게즈 헬레라 슐룸베르그 매니저의 ‘E&P 기술의 디지털 혁신’ △심혜진 삼성증권 연구원의 ‘국제 석유시장 점검 및 전망’ △김진 법무법인 광장 미국 변호사의 ‘미국 셰일가스사업 참여 관련 계약 연구-공동개발사업계약’ 순으로 진행된다.

또, 광물자원 세션은 전석원 서울대 교수를 좌장으로 △조성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자원탐사개발연구센터장의 ‘에너지전환시대 대응 이차전지 원료광물 확보전략’ △권순진 한국광물자원공사 해외기획처장의 ‘미래 산업 Material flow(물자흐름)를 통한 해외자원개발’ △전영하 J&L Tech 사장의 ‘연료전지 부품 개발을 위한 원료광물 Sourcing(소싱) 전략’ △권성욱 하이넷(수소에너지 네트워크) 기획실장의 ‘2030 수소사회 비전’ △김범중 EY한영 회계법인 상무의 ‘2019년 글로벌 광물시장 M&A(인수합병) 및 투자금융 트렌드’ 등을 주제로 한 발표가 이어진다.

아울러 외부 플로어에서는 ‘해외자원개발 바로알기 공모전 수상작’과 ‘국내 자원개발 대학(원)생 우수논문’도 전시된다.

채희봉 해외자원개발협회 회장(현,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심포지엄 개최와 관련해 "우리는 에너지 전환이라는 거대한 시대적 흐름과 마주하고 있다. 변화의 높은 파고 속에서도 자원개발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민·관·학·연의 협력강화, 정부의 지원 확대 등 공동의 노력과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해외 자원개발산업이 위기를 전환하고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자원개발 기업과 각계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노력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한 발걸음에 동참해 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