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수출입은행이 2일 여의도 IFC에서 국내기업 관계자 160여명을 초청해 LNG발전과 해상풍력발전사업에 관한 산업동향을 공유하는 ‘클린에너지(LNG·해상풍력)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수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2일 서울 여의도 LNG발전과 해상풍력발전 산업동향을 공유하는 ‘클린에너지 세미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초청된 국내 기업 관계자 160여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클린에너지 분야 중 LNG발전과 해상풍력발전 사업에 대한 글로벌 산업동향을 공유하고, 국내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세미나는 세계 1위 해상풍력발전 기업인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와 덴마크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인 EKF, 클린에너지 분야 다수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HSBC은행, White&Case, Clifford Chance 등 글로벌 로펌 관계자가 강연에 나서 시장 동향과 사업경험 공유, 법적 이슈 등을 설명했다.

세미나는 오전에는 LNG발전, 오후에는 해상풍력발전을 논의했다.

먼저 오전 LNG 세션에선 레미 데겔케(Remi Degelcke) HSBC 인프라금융 부대표와 퍼거스 스미스(Fergus Smith) White&Case 파트너 변호사가 LNG 발전 프로젝트 시장 동향과 주요 이슈를 발표했다. LNG선·FSRU선 건조, LNG 운송, 가스발전소 건설처럼 LNG관련 각 분야 사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포스코에너지, 현대엔지니어링, 현대LNG 등 국내 기업들도 사례발표를 하며 사업경험을 공유했다.

오후 해상풍력발전 세션에선 쉬 이춘(Xu Yichun) 오스테드 아·태지역 시장개발 본부장이 발표에 나섰다. 그는 "최근 발전단가 하락과 터빈 기술 발달 등에 힘입어 전 세계적으로 해상풍력발전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며 "한국기업은 조선과 중공업 부문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다"고 평가했다.

요르겐 크라우(Jørgen Kragh) EKF 해상풍력·프로젝트파이낸스 본부장은 "최근 해상풍력발전의 본거지인 유럽 뿐만 아니라 한국, 대만, 일본 등 아시아와 북미 등에서도 해상풍력발전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어 한국기업의 사업참여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은 관계자는 "유럽, 미국 등 세계 각국은 탄소배출 감소와 미세먼지 문제 해결, 고용 창출 등을 위해 LNG, 해상풍력 등의 클린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며 "특히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들이 이같은 세미나에서 해외사업 노하우를 공유하고, 네트워킹을 확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2004년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기술환경심의실’이란 환경전담 조직을 설립했다. 이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2017년 12월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30년까지 20%대로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재생에너지 3020’를 발표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