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내년 한화케미칼·큐셀 합병법인 한화소루션 전략부문장 맡아
한화 태양광 뚝심 투자 올해 괄목할 실적…책임경영 강화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36)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36)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3세 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태양광 부문 사업을 크게 끌어올렸다는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전무로 승진한지 4년 만에 부사장에 올랐다. 

한화큐셀은 2일 김동관 전무를 비롯한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한화큐셀은 내년 1월 모회사인 한화케미칼과 합병해 ‘한화솔루션’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한화가 밀고 있는 태양광 사업의 경영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김 부사장은 한화솔루션의 핵심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 강화에 나선다. 

김 부사장은 미국 세인트폴고등학교와 하버드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한화그룹에 입사했다. 2010년 한화그룹 회장실 차장을 거쳐 2015년 1월부터 11월까지 한화큐셀 상무를 영입한 뒤 같은 해 12월 곧바로 전무로 승진했다. 김 부사장은 전무인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로 한화케미칼의 태양광 사업은 올해 괄목할 만한 실적을 거두면서 올해 3분기에만 65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이는 한화케미칼의 3분기 영업이익 1524억원의 3분의 1 가량이다. 태양광 사업의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1472억원에 달한다. 4분기까지 합하면 올해 2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한화케미칼의 자회사인 한화큐셀의 태양광 사업을 이끌며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김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김승연 회장의 뒤를 잇는 경영승계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기도 했지만, 김 부사장이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 있게 사업을 추진하면서 이 같은 결실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화솔루션을 둘러싼 대내외 경영 환경은 그렇게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한화케미칼의 주력 부문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태양광 사업도 세계 최대 내수 시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규모와 경쟁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의 급부상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 

김 부사장은 이 같은 난국 타개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주력 부문으로 자리잡을 태양광 사업은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일본에서 에너지 리테일사업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업체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편 한화큐셀은 김동관 부사장 승진 외에도 △전무에 금종환 △상무에 김은식·박상욱·홍정권 △상무보에 공시영·김강세·신동인·안태환·윤종호·이병천·이준우·최대연·최승용 등 14명의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한화케미칼은 △부사장에 김형준 △상무에 양기원·조병남 △상무보에 김태형·손인완·이상일·이석찬·임상일 등 8명의 임원승진 인사를 발표했다. 한화토탈은 △상무에 유병창 △상무보에 임재곤·김홍일·송현·박재옥·김명헌·신남철, 이우조 등 8명을 승진시켰고, 한화종합화학은 △전무에 이인재 △상무보 안상수·이건학을, 한화에너지는 △상무에 김창수 △상무보에 박종구 등 승진인사를 발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