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도레이첨단소재가 오는 2030년까지 매출 10조원과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도레이첨단소재는 2일 창립 20주년을 맞아 서울 마곡 한국도레이R&D센터에서 이같은 내용의 ‘비전 2030’을 선포했다.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신성장 분야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소재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겠다는 기본 전략을 내놨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뉴 모빌리티, 친환경 소재, 수처리 솔루션, 헬스 케어 등을 5대 중점사업으로 꼽았다. 폴더블 재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소재,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용 소재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위한 필름 소재 개발에 주력하고 5세대 이동통신(5G) 고속 전송용 소재,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용 이형재료, 회로재 등 자율주행 신소재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탄소섬유복합재료 등 첨단소재를 기반으로 뉴 모빌리티 시대의 필수 경량화 부품 소재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재활용 원료를 사용해 친환경 소재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고, 수처리 솔루션 분야와 헬스케어 분야도 확대할 계획이다.

전해상 도레이첨단소재 사장은 "지난 20년간의 성장을 이어받아 제2의 도약을 이루고 소재산업 글로벌 리더 초일류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도레이첨단소재의 마곡 사옥시대를 연 한국도레이R&D센터는 고객사와의 공동연구,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는 융복합 기술 플랫폼으로 활용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