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남동발전

‘2019년 제4차 KOEN 안전드림 서비스’ 참가자들이 2일 경남 진주시 이현동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한국남동발전이 진주시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생활 맞춤형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남동발전은 2일 경남 진주시 이현동 일원에서 ‘2019년 제4차 KOEN(남동발전) 안전드림 서비스’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진주시 복지정책과의 ‘찾아가는 맞춤형 봉사활동’과 연계해 진행됐다. 남동발전을 비롯한 5개 참여기관은 소방·전기·가스시설의 취약점을 보완·정비했다.

이와 함께 남동발전은 따뜻한 연말을 보낼 수 있도록 모든 방문 세대에 전기매트와 보온텐트, 이불세트 등 방한용품을 기증했다.

안전드림 서비스는 ‘안전을 국민에게 드린다, 안전확보의 꿈을 실현시킨다’는 의미로 ‘국민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사회 구현’이라는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지난해 5월 남동발전, 진주소방서, 대한산업안전협회 경남서부지회,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남서부지사, 진주시좋은세상복지재단 등 진주지역 5개 유관기관이 업무협약을 맺은 후 지속해서 시행하고 있다.

박병구 남동발전 안전관리실장은 "진주시를 비롯한 여러 기관과 함께 진주지역 주민들이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안전공헌 활동을 지속해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