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KB증권은 자사 주관으로 중국동방항공이 해외기업으로는 최초로 국내에서 원화 3000억원의 QIB(적격기관투자자대상증권)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발행은 중국동방항공의 100% 자회사인 동항해외(홍콩)유한공사(Eastern Air Overseas(Hong Kong) Co.,Ltd)이 발행하고, 중국동방항공이 원리금 전액을 적시 보증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KB증권이 단독 주관 및 인수했으며, 만기 3년으로 발행금리는 2.40%이다

이번 발행으로 조달하는 자금은 해외채무의 상환 및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중국동방항공은 지난 2017년 싱가폴에서 3년 만기 싱가폴달러표시채권 5억 싱가폴달러(약 4300억원), 2018년 일본에서는 엔화표시채권 500억엔(약 5500억원)을 발행했다. 이어 한국에서는 원화표시채권인 아리랑본드를 발행했다.

중국동방항공은 중국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이하’국자위’) 소속의 중앙 공기업으로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 중국남방항공과 함께 중국 3대 국적 항공사이다. 중국동방항공은 1997년 상하이, 홍콩, 뉴욕 증권거래소에 동시 상장된 최초의 중국항공사로 한국에서도 서울지사가 활발하게 영업을 하고 있다.

이번 발행은 그 동안 개선된 국내 인지도를 바탕으로 국내금융기관 보증 없이 자체신용으로만 발행했으며, 발행규모 확대와 함께 국고 대비 스프레드(발행일 전일 기준)도 2016년 대비 154.3bp에서 98bp으로 낮추는 등 발행조건을 크게 개선했다.

이번 신용평가는 한국신용평가에서 진행하였으며 AA- Stable로 평가받았다.

KB증권은 지난해 길림시철로투자개발유한회사(JRID)를 발행사로 하여 중국 공기업 최초의 2.5억불 규모의 사모 달러표시채권(김치본드) 발행을 성공시킨 바 있다.

이번 발행을 위해 김장, 퍼스트, King&Wood Mallesons, Huiye 등 국내외 유수의 법무법인 5개사가 참여해 중첩적으로 법률지원을 했으며, 국내법을 준거법으로 해 분쟁시 대항력을 높였다.

여기에 한국예탁결제원 등록발행과 국민은행을 수탁은행으로 지정하는 등 국내기업의 채권방식을 구현해 투자 접근성을 높인 점도 눈길을 끈다.

또한 국내 최초로 QIB 제도를 활용해 거래 유동성을 강화하였다. QIB채권은 적격기관투자자 대상으로만 거래되고, 사모와 달리 권종이나 투자자수의 제한 없이 자유로운 매매가 가능한 준공모 성격의 채권이다

KB증권 주태영 기업금융1본부장은 "많은 해외기업이 국내자본시장에서의 조달에 관심이 많으며 기대 또한 크다"며 "앞으로도 해외 현지법인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1위의 채권명가에 걸맞는 해외기업의 국내자금조달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