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일상생활에 게임의 요소를 접목하는, 이른 바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의 발전을 위해 관련법을 마련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동양대 게임학부 김정태 교수는 지난 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라운드홀(살림터 2층)에서 열린 ‘5G 시대의 게이미피케이션’ 오픈포럼에서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탓에 게이미피케이션의 의미는 평가절하 되고, 발전도 더딜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게임에 우호적인 의원실과 협의해 ‘게이미피케이션 및 게임융합 산업 진흥법(가칭)’의 발의하는 등 적극적인 게이미피케이션 진흥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해당 포럼의 의장을 맡은 김정태 교수는 이날 종합토론의 좌장을 맡아 주요 패널들과 함께 △5G 시대에 융합기술의 현황과 한계 △위치기반 게이미피케이션을 적용시에 고려해야 할 문제 △실감콘텐츠의 게이미피케이션 산업화를 위한 전략 등의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편 이번 행사는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게이미피케이션포럼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통부가 후원했다. 5G와 위치기반 기술,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에 게임요소를 접목한 게이미피케이션의 실제 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토론회 장면

지난 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라운드홀(살림터 2층)에서 열린 ‘5G 시대의 게이미피케이션’ 오픈포럼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게이미피케이션포럼)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