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수원

박상규 한국수력원자력 사이버보안부 차장(오른쪽)과 박준구 한국수력원자력 사이버보안부 주임(왼쪽)이 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19’ 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국내 최대 규모 사이버보안 경연대회인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19’에서 빅데이터 챌린지 분야 1위를 차지했다.

한수원은 5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19에서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챌린지 분야’ 1위에 올라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 사이버보안 경연대회로 10월 4일부터 36일간 진행돼 총 254개팀 615명이 참가했다.

대회는 △인공지능(AI) △에너지·자동차 등 융합보안 △빅데이터 △서비스 취약점 △개인정보 비식별 등 5개 분야 9개 트랙으로 진행됐다.

한수원은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관련 신규 활용 모델 발굴을 위해 올해 처음 진행된 빅데이터 챌린지 분야에서 한수원은 1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외에도 한수원은 11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최한 사이버보안 경진대회에서 전체 41개 공공기관 참여팀 가운데 2위와 3위를 달성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을 예정이다.

남영규 한수원 정보보안처장은 "한수원은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국내를 넘어 글로벌 선도기업을 목표로 앞으로도 우수한 정보보안 인재 양성에 힘쓰고 관련 기술 습득 및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