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코스닥 상장사 미투온의 자회사 미투젠이 오는 23일로 예정된 코스닥 시장 상장을 내년 상반기로 연기한다.
 
미투젠은 6일 금융위원회에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투젠 성종원 CFO는 "회사는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지만, 투자자들이 기업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하기 어려운 현재 증권시장 상황에 따라 회사와 대표주관회사 및 모회사 등의 동의 하에 남은 일정을 취소하고 이번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동종업종 대비 월등한 미투젠의 펀더멘털은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는 만큼, 주식시장 안정화 시점에 맞춰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코스닥 상장에 재도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미투젠의 공모 과정은 수요예측 단계까지 진행됐고, 이후 기관에 공모주를 배정하지 않았다.

일반 투자자 대상의 청약도 실시하지 않아 투자자 보호상 문제는 없다. 

미투젠은 모바일 캐주얼 게임 '솔리테르 트라이픽스 져니', '솔리테르'와 소셜카지노 게임 등 3개 장르에서 42개 이상의 다변화된 게임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현재 북미지역을 중심으로 폭넓은 글로벌 유저층이 확보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