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과 협상 기조를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최근 북미 간 긴장 수위가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미국이 먼저 북한을 향해 협상 재개를 손짓하며 북한의 압박 카드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까지 북한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등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 "우리가 낙관적이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북한이 테이블에 나와 우리가 합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일정한 희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우리가 희망이 있다고 생각하는 한 우리는 협상을 계속할 것이고 외교를 계속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에 관해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아직 합의하지 못했지만, 합의에 도달하길 희망한다"며 "김정은은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했고, 그 약속을 지키리라고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과정을 설명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외교는 물론 한반도 인근에 항공모함을 보내는 등 무력 사용도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적 외교를 통해, 또한 항공모함들을 그 지역에 보내는 무력의 과시 및 신중한 무력의 적용을 통해 일련의 만남을 마련할 수 있었다. 그(트럼프 대통령)는 김정은을 세번 만났다"고 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새로운 셈법을 내놓으라며 못박은 연말 시한이 가까워져 오면서 대미압박용 고강도 카드를 동원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미국의 군사력을 환기시키며 이를 차단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외교 성과를 부각하면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이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이라고 했고,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거라고 예측하는 사람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