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반도체 생산 라인.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글로벌 반도체 업황이 올해 4분기 바닥을 찍고 내년부터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내년 5G 이동통신 보급 확대에 따라 메모리반도체를 중심으로 반도체 시장이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이 5일(현지시간) 발표한 3분기 글로벌 반도체 매출액은 1113억 달러(약 132조4000억원)로 작년 동기 대비 14.7% 감소했다.

앞서 2분기와 1분기에도 각각 15.3%, 12.4% 줄었다.
    
IHS마킷은 4분기에도 7%대 감소하면서 연간 감소율은 12.4%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처럼 반도체 매출액이 쪼그라든 것은 메모리 부문 재고 과잉과 클라우드와 서버 등 기업의 수요 감소 등이 맞물리면서 부진했기 때문이다. 올해 9월까지 메모리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34.4% 급감했다.
    
다만, IHS마킷은 3분기 메모리 매출은 전분기보다는 증가세를 보였다며 메모리 부문은 회복 조건을 갖췄다고 진단했다.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도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이 지난해보다 12.8%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WSTS는 메모리 반도체는 매출이 33.0% 급감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비메모리인 센서 반도체는 2.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WSTS 역시 내년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이 올해보다 5.9% 성장할 것이라며 메모리 부문 성장률을 4.1%로 제시했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인 디램익스체인지는 지난달 말 발표한 최신 월간 보고서에서 4분기에도 D램(DRAM) 수요는 위축되겠지만, 내년에는 D램 가격이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디램익스체인지는 "내년 D램 시장이 공급 부족 상황에 놓일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수요 기업들은 메모리 반도체 재고를 안정적으로 가져가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기관들이 내년 반도체 회복세를 예측하는 핵심 근거는 단연 5G 보급 확대다.

5G 확대로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메모리 용량이 늘고 5G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사물인터넷(IoT), 데이터센터 등 메모리 수요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6일 발표한 내년 반도체 전망에서 낸드플래시와 D램 성장률을 각각 19%, 12%로 제시했다.
    
IC인사이츠는 "5G와 인공지능(AI), 딥러닝, 가상현실(VR) 등이 낸드와 D램의 성장세를 이끌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