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선임보좌관이 지난 3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4차 회의에 들어가기 전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국 공화당 중진 의원들이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을 향해 방위비 5배 증액을 요구한 것은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7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역내 갈등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은 좋은 생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동맹들은 언제나 더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지만, 한국은 훌륭한 동맹이고,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는) 시장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다"고 말했다.
   
같은 당의 댄 설리번 상원의원은 한국 정부가 주한미군의 새 기지인 캠프 험프리스 건설 비용의 약 90%를 부담한 점을 상기하며 "한국 정부의 기여를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연계해 주한미군의 일부 병력 철수를 검토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면 "걱정스러울 것"이라며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상원의장 대행인 척 그래슬리 의원은 "한국이 (현재보다는) 좀 더 많이 부담하길 기대한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5배 증액'은 "협상용으로 제시된 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최종 합의 금액이)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 근접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상원 외교위원장인 제임스 리시 의원 역시 한국 측 분담액은 "협상의 문제"라고 말했다.
    
리시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비용) 지출뿐 아니라 미국이 다른 나라를 대신해 부담하는 모든 지출에 매우 집중하고 있다"면서, 다만 "액수는 늘 그렇듯 협상의 문제다. 돈과 관련한 협상이고,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