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앞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0분 동안 통화를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이어졌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북미 간 전운이 고조되고 있지만, 그럼에도 대화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뜻을 함께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청와대는 앞으로 비핵화 협상의 방법이나 시기, 북한과의 소통 방법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며 "북미 간에 비핵화 문제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큰 틀에서는 공감하며 얘기를 나눴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미 정상의 통화는 지난 5월 8일 이후 약 7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의 취임 후에는 22번째다. 
    
또 두 정상이 직접 소통을 한 것은 지난 9월 24일 미국 뉴욕에서의 한미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