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자유한국당원내대표후보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로 등록한 강석호·유기준·김선동·심재철 의원(기호순)(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이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한국당의 신임 원내대표가 최우선으로 당면한 과제는 꽉 막힌 정국을 푸는 일이다. 당장 여당은 오는 9∼10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민생 법안을 상정·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당이 7일 오후 원내대표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3선의 강석호 의원, 4선의 유기준 의원, 재선의 김선동 의원, 5선의 심재철 의원(이하 기호순) 등 4명이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각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강석호 의원은 이장우(재선) 의원을, 유기준 의원은 박성중(초선) 의원을, 김선동 의원은 김종석(초선) 의원을, 심재철 의원은 김재원(3선) 의원을 등록했다.

지난 3일 가장 먼저 출사표를 낸 강석호 의원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으로,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며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4일 출마를 공식화한 유기준 의원은 "현재 여당이 ‘4+1’ 구도로 한국당을 배제·고립시키고 있다"며 "다른 당과 협의·연합하는 구도로 바꾸고 여당을 압박할 수 있는 정치력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김선동 의원은 "초·재선 의원들의 뜻을 받들어 당의 변화와 혁신을 일구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당 혁신·쇄신’을 요구하는 초·재선 의원들의 권유로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5일 심재철 의원은 출마 선언에서 ‘싸울 줄 아는 원내대표’를 강조했다.

후보 가운데 강 의원과 심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 유 의원과 김 의원은 친박(친박근혜)으로 분류된다.

또 김 의원(서울 도봉구을)과 심 의원(경기 안양시 동안구을)은 수도권 출신, 강 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과 유 의원(부산 서구·동구)은 영남 출신이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오는 9일 오전 9시에 치러진다. 1차 투표에서 출석 의원 수의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위와 2위 득표자 간 결선 투표에서 승부를 가리게 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