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정은과 트럼프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말 시한을 앞두고 대미 압박을 높이는 북한을 향해 잇따라 경고장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지켜보겠다"고 거듭 강조하면서도 한국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관계가 좋은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백악관이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을 협상에 다시 관여시키기 위해 어떤 계획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에 대해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며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 둘 다 그런 방식으로 유지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내년 11월 예정된 미국 대선을 거듭 강조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일부 외신에 보낸 성명에서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는 시간을 벌려는 속임수"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내년 재선 행보를 위한 국내 정치적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는 내가 다가올 선거를 치른다는 것을 안다"며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생각지 않지만 우리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내가 3년간 매우 잘 지내온 사람이고, 그도 나와 매우 잘 지내왔다"며 "그래서 그것이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그러나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정말로 생각지 않는다"고 언급한 뒤 "그는 어떤 것이 일어나길 보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관계는 매우 좋지만 여러분도 알다시피 약간의 적대감이 있다"며 "그것에 대해선 어떤 의심도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그의 관계가 매우 좋은지는 모르겠다"며 "그러나 우리는 알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들은 북한이 재선 도전에 나선 자신을 압박하기 위해 일종의 ‘레드라인’으로 여겨져 온 장거리탄도미사일(ICBM)이나 핵 실험과 같은 도발에 나서선 안 된다는 강한 경고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3일 원하지 않지만 필요하다면 북한 문제와 관련해 군사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