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91001000424100015221

현대차 펠리세이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미국 시장에서도 쌩쌩 달리고 있다.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 등이 호평을 받으며 올해 판매한 신차 중 55%가 SUV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까지 현대·기아차가 미국에서 판매한 신차는 120만 7171대로 집계됐다. 이 중 SUV는 66만 8328대로 55.4%였다.

미국에서 현대·기아차의 SUV 판매 비중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지난 2013년 SUV 점유율은 30.9%였다.

현대차는 올해들어 33만 3452대의 SUV를 판매했다. 전체 신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1.9%다. 기아차는 33만 4876대로 전체의 59.4%였다.

라인업이 대거 추가된 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는 2017년만 해도 미국에서 판매하는 SUV가 싼타페와 투싼뿐이었다. 지난해 코나와 수소전기차 넥쏘를 투입했고 올해는 팰리세이드와 베뉴가 추가됐다.

기아차는 쏘렌토, 스포티지, 쏘울 등을 앞세웠다 2017년 니로, 올해 텔루라이드를 각각 출시했다.

팰리세이드는 미국에 지난 6월부터 투입돼 11월까지 2만 3082대가 판매됐다. 기아차의 북미 전용 모델인 텔루라이드는 올해 5만 2108대가 팔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