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일과 양육을 병행하고 있는 이른바 ‘워킹맘’ 100명 가운데 95명은 자녀 문제로 퇴사 문제를 고민한 적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부모나 형제 도움으로 대처했다고 밝혔다.

KB금융경영연구소가 지난 8월 23일∼9월 6일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바탕으로 8일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퇴사나 이직을 고민했던 시기로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50.5%(1·2순위 합계), 중고등 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39.8%가 각각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를 꼽았다.

퇴사를 고민하던 시기의 대처 방법으로 워킹맘의 34.3%가 부모의 도움이라고 답했다. 20.1%는 형제와 자매 등 부모 외 가족의 도움을 꼽았다.

워킹맘 본인이나 배우자가 육아휴직을 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10.6%에 달했다.

이들은 주 52시간 근무 제도 도입으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실현에 한발 다가선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응답자의 63%는 주52시간제로 가정과 직장 생활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거나(31.0%), 가족과 저녁을 함께 할 수 있다(20.6%), 야근·휴일 근무가 줄었다(16.1%) 등을 꼽았다.

다만 워킹맘이 본인을 위해 쓰는 여유시간은 하루 24시간 중 평균 1시간 51분에 불과했다. 전업맘이 쓰는 3시간 50분의 절반 수준이다.

워킹맘이 평일에 가족과 보내는 시간은 평균 3시간 38분으로, 전업맘보다 2시간 31분 적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