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장 3연임 이후 계획에 대해 "지금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8일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박 시장은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 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자신을 향한 당 일각의 비판적 시각을 의식한 듯 "전에부터 ‘박 시장은 민주당에 가깝지 않다’고 그러시는데, 그 말이 맞나"라며 "이번 기회에 오해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 정치에 입문한 계기와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당시를 언급하며 "4대강 사업으로 강이 다 썩고 얼마나 많은 생명이 사라졌나"라면서 "(그때) 생각이 바뀌었다. 결국 이명박이 저에게 정치를 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검찰개혁 법안 저지를 위해 8일간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판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단식이라는 것은 군사독재 시절 의사 표현할 길이 도저히 없을 때 하던 것"이라며 "그분은 민생을 놓고 뭐하러 단식을 한 것인가. (국회에서) 민식이법, 예산 등을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