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광주 집단감염 여파 신규확진 54명…"지역감염 최고치"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과 대전·충남에 이어 광주로까지 뻗어 나가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광주에서는 사찰·교회·방문판매업체(오피스텔)·요양시설·도서관 등 곳곳으로 전파 고리가 이어지면서 하루 새 20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해외유입 감염 사례 역시 일주일째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명 늘어 누적 1만290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4명, 해외유입이 1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규모는 지난달 18일(51명) 이후 2주 만에 최대치 기록이다. 18일 이후로는 두 차례 10명대(6월 22일 11명, 6월 23일 16명)로 떨어진 적도 있지만, 수도권·대전·광주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증가 폭을 더해가는 양상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44명을 시도별로 보면 광주가 22명으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광주 이외 지역은 서울 13명, 경기 5명, 충남 2명, 대구·대전 각 1명 등이다. 광주 신규 확진자는 전날 12명으로 첫 두 자릿수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은 20명을 넘어서며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종교시설과 방판업체, 요양시설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최근 5일 동안 무려 39명의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도 여러 명 있어 당분간 확산세는 지속할 것으로 우려된다.서울과 경기에서는 교회를 비롯한 기존의 집단 감염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데다 의정부 아파트(3개 가구, 6명)처럼 새로운 소규모 감염도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해외유입 사례 10명의 경우 2명은 검역과정에서 나왔고, 나머지 8명은 입국한 뒤 경기(5명), 대구(2명), 충남(1명) 지역 자택이나 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된 것으로 추정된다.지역감염과 해외유입 사례를 합쳐 보면 수도권이 총 23명이다.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6개 시도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282명을 유지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6·17대책 후폭풍...‘김현미 장관 거짓말’ 실검 올라
6·17 부동산 대책 내용에 반발해 만들어진 인터넷 카페가 잇따라 포털 사이트에 항의성 실시간 검색어를 만들어 올리고 있다.1일 오후 인터넷 포털 ‘네이버’에서 ‘김현미장관 거짓말’이라는 단어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이는 6·17 부동산 대책 내용을 비판하는 인터넷 카페 회원들이 이 단어를 집중적으로 검색해 만들어진 것으로 파악됐다.이들은 6·17 대책이 나오기 전 아파트를 분양받았으나 부동산 대책으로 거주지가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줄어들어 대책의 소급적용을 받아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보도참고자료 등을 통해 앞서 내놓았던 대책과 다름없이 규제 적용이 이뤄지고 있어 문제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이들은 전날에는 ‘617소급위헌’이라는 검색어를 올렸다.카페 운영진은 "매일 오후 2시에 실시간 검색어 올리기 운동을 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지난달 24일 만들어진 이 카페는 이날 오후 회원이 7천명을 넘겼다.[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말리부·임팔라 어쩌나...K5·그랜저 돌풍에 고민 빠진 한국지엠

여헌우 기자 / 2019-12-09 16:24:04

사진자료_쉐보레 더 뉴 말리부_1

쉐보레 더 뉴 말리부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국내 신차 시장에서 K5, 그랜저 등이 인기를 끌면서 한국지엠이 고민에 빠졌다. 경쟁사 차량들이 승승장구할 경우 말리부 같은 주력 모델의 판매 감소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내수 판매 확대가 절실한 한국지엠은 차량 할인폭을 대폭 늘리고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며 대응에 나섰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의 세단 모델들인 말리부, 임팔라 등은 최근 국내 판매 분위기가 좋지 않다. 주력 모델인 중형 세단 말리부의 지난달 판매는 775대로 전년 동월(1653대) 대비 53.1% 급감했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누적으로도 1만 974대를 팔아 작년(1만 5235대) 보다 성적이 28% 떨어졌다.

준대형 모델인 임팔라의 사정은 더욱 좋지 않다. 지난달 72대, 올해 누적 648대가 팔리는 데 그쳐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임팔라의 내수 판매량은 2017년 3603대, 2018년 1549대 등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들은 비교적 제 역할을 해내고 있다. 소형 SUV 트랙스의 올해 1~11월 판매는 1만 1165대로 전년 동기(1만 778대) 대비 3.6% 늘었다. 중형급 이쿼녹스 판매도 1947대로 집계됐다. 최근 투입된 대형 SUV 트래버스의 경우 지난달 322대가 출고되며 성공적으로 국내 시장에 데뷔했다.

현대차 신형 그랜저, 기아차 신형 K5 등의 돌풍을 보며 한국지엠은 고민에 빠졌다. 현대차가 최근 선보인 더 뉴 그랜저는 지난달 4일부터 18일까지 영업일 기준 11일 동안 사전계약 3만 2179대를 이끌어냈다. 이는 기존 6세대 그랜저가 가지고 있던 국내 사전계약 최다 실적을 갈아치운 것이다. 사전계약 첫날에는 1만 7294대를 달성, 첫날 기준 한국 자동차 역대 최다 계약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기아차의 중형 세단 K5도 운전자들의 이목을 잡고 있다. K5는 기아차 모델 중 역대 최단기간인 사흘 만에 사전계약 1만대를 돌파했다. 3세대 K5의 고객 반응 속도는 기아차 역사상 전례가 없을 정도로 빨랐다. 사전 계약 첫날 대수만 보더라도 기존 2세대 K5의 올 1~10월 한달 평균 판매대수 3057대보다 약 2배가 많은 7003대가 계약됐다.

한국지엠은 일단 12월 연중 최대 규모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고객 이탈을 방지하고 있다. ‘아듀 2019! 쉐비 윈터 페스티벌’ 개최해 말리부의 가격을 최대 15% 할인해주고 있다. 또 할부 프로그램을 선택할 경우 최대 72개월의 무이자 혜택을 선사한다. 말리부의 가격이 2345만~3279만 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파격 프로모션이라는 게 업계의 해석이다.

대리점으로 발길을 유도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한국지엠은 전국 쉐보레 대리점에서 차량 상담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담요를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 중이다. 또 최근 미국 LA오토쇼에서 공개돼 주목을 받고 있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관심 고객을 쉐보레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하는 한편 고객들에게 뉴스 레터를 통해 제품에 대한 다양한 소식과 고객 참여 이벤트 소식을 전달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