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얀 레이노드 슈나이더 일렉트릭 서비스 영업 수석 부사장

"디지털화 가속화로 전세계 산업현장 변화 빠르고 복잡해져"

"다양한 고객 맞춤 에너지서비스 제공해야"

얀 레이노드(YANN REYNAUD) 슈나이더일렉트릭 서비스 영업 수석 부사장.


"전세계적으로 에너지화는 점차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더 나아가 전기, 에너지의 경우 커스터마이즈 (Customize)가 트렌드이다. 국가는 물론 기업 별로 고객이 원하는 파트 및 효율 분야의 적용 선택이 가능해 이것을 즉각 반영해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얀 레이노드(YANN REYNAUD) 슈나이더 일렉트릭 서비스 영업 수석 부사장은 인터뷰 내내 '고객중심 에너지 서비스'를 강조했다.

레이노드 부사장은 글로벌서비스영업, 통합 및 기업회생을 전문으로 현장 비즈니스 서비스를 위한 기업의 손익계산을 담당하고 있다. 그는 아시아태평양, 중국지역 및 중동 아프리카에 중점을 두고 전기, 오일&가스, 광업, IT 설비, 클라우드&데이터센터, 공업에 대한 전문지식을 보유하고 광범위한 분야를 다루고 있다. 이와 함께 스마트 그리드와 데이터센터의 송전에서부터 발전에서 수요 대응까지 인프라 및 에너지 비즈니스에 대한 광범위한 지식을 보유하고 있다. 그에게 디지털 전환, 에너지프로슈머 확산에 따른 에너지효율화의 중요성과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들어봤다.


▲ 세계 에너지서비스 시장의 변화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자면


현재 세상은 디지털전환과 4차 산업혁명 등 우리가 본적 없는 속도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특히 수요자 측면에서 에너지를 어떻게 소비할지에 대한 접근법이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 과거에는 공급자 위주의 일률적인 에너지 공급 서비스였다면 이제는 마이크로 그리드를 통한 쌍방향 전력생산과 판매로 판도가 바뀌고 있다. 공급자와 수요자의 상호작용이 활발하게 발생하고 있다. 에너지 프로슈머, 전기차, 태양광 패널 등의 확대로 전기를 공급하는 전력사 입장에서는 복합적인 상황이 됐다. 또한 소비자들의 필요가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으며 요구수준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에너지의 효율성, 안전성, 신뢰성과 생산성을 높이고,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관리서비스의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관련 시장도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얀 레이노드(YANN REYNAUD) 슈나이더일렉트릭 서비스 영업 수석 부사장이 에너지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


▲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너지효율화 서비스를 소개해달라.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모든 서비스는 고객사의 자산을 보호하고 비용을 절감해주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하드웨어 제조업체로 시작해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까지 갖춘 토탈솔루션 업체로 변신했다. 빌딩부터 선박, 발전소, 공장까지 전력을 사용하는 모든 곳의 에너지 관리를 최적화해 고객사의 효율적인 운영을추구한다. 또한 전통의 전력 및 제어 성능과 결합한 빌딩 오토메이션 및 보안, 설치 시스템 및 제어, 전력 모니터링 및 제어, 신뢰도의 전력 공급 및 냉각 서비스 등의 첨단 비즈니스를 통합 솔루션의 형태로 제공한다.

특히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에셋어드바이저(EcoStruxure Asset Advisor)’는 사물인터넷(IoT) 및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각 건물의 라이프 사이클을 총체적으로 관리하며 축적된 데이터와 건물 곳곳의 복합적 문제를 감지해 문제발생 이전에 사전 대응을 가능하도록 하는 지능형 통합전력관리 솔루션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원격 모니터링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스마트폰으로도 데이터센터, 서버룸 등 건물 곳곳의 주요 장비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게 해준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장비가 아니더라도 통합모니터링 관리가 가능하다. 특히 화재로 인한 정전, 통신 장애 등 문제 발생 시 전용 애플리케이션에서 신속한 알람을 지원해 장비 관리자가 언제 어디서든 장비에 대한 긴급 문제를 인지할 수 있으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지원팀이 문제 발생에 대한 효과적 대응 방안을 연중무휴 실시간 채팅을 통해 제안한다. 필요에 따라 슈나이더 일렉트릭 현지 엔지니어의 즉각적 현장 출동도 진행돼 즉각적이고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세계적으로 데이터센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DCIM (Data Center Infra Management) 쿨링옵티마이즈(Cooling Optimize) 솔루션'을 통해 데이터센터의 온도를 자동으로 최적화해 에너지 효율을 최대 20%까지 절감하는 등 전반적인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에게 맞춤형 솔루션을 제안할 수 있다.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뿐만 아니라 전력공급사들에게도 효율적으로 상황을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예전에 비해 높아진 소비자의 기대수준을 충족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책임감 있게 진화하겠다.

얀 레이노드(YANN REYNAUD) 슈나이더일렉트릭 서비스 영업 수석 부사장.


▲'4차 산업혁명', '지속가능한 성장'이 화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이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기술력을 통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 공급 체계를 만들어 현재의 삶을 영위함과 동시에 환경 보호에 기여하고 있다. ‘우리의 삶이 언제 어디서나 연결된 상태’가 될 것으로 보고, 2015년부터 전사적인 차원에서 ‘라이프 이즈 온’(Life Is On)이라는 새로운 브랜드 메시지를 선포, 산업용 사물인터넷 활성화를 선도하고 OT(운영기술)과 IT(정보기술)을 연결한 에너지 관리 통합 솔루션에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인해 다보스 포럼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 6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일찍부터 4차 산업 혁명을 준비해왔다. 1997년부터 이더넷(Ethernet) 통신을 제품에 적용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일찍이 접목해왔다. 따라서 사물인터넷을 ‘혁명(Revolution)’이 아닌 ‘진화(Evolution)’라고 간주한다. 2017년에는 전사적 차원에서 산업용 사물 인터넷에 대한 전문성과 4차 산업 혁명의 모멘텀을 바탕으로 산업용 사물인터넷 기반의 비즈니스를 확장하고자 한다. 그동안 경쟁력을 보인 빌딩, 데이터센터, 공장, 전력망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산업용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솔루션을 선보이며, 생산성, 안전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사와 동반자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