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EP20190119045801848_P2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북한이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도발’에 강하게 반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발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이날 발표한 담화를 통해 "트럼프는 조선에 대해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에 대해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라며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격돌의 초침을 멈춰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트윗을 통해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면서 김 위원장이 잃을 것에 대해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발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