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요요미 (사진 : 요요미 SN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트로트 열풍이 불며 '트로트계의 아이유'라 불리는 요요미의 인기가 심상찮다.

'요요미'는 올해 나이 26세로 '이 오빠 뭐야' '홍콩익스프레스' 등의 노래를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K트롯 '골든마이크'에 출연해 귀여운 비주얼과 노련한 가창력으로 인기를 끈 바 있다.

특히 '요요미'는 가수 혜은이 커버곡으로 남성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요요미는 "유튜브 제 채널에 혜은이 선배님 커버곡 영상을 많이 올렸다. 그 영상이 큰 사랑을 받았다"며 "혜은이 선배님께서도 내 영상을 보셨다고 하더라. 그만두라는 말씀은 안 하셨는데 '이 귀여운 친구는 누구야'라고 하셨다"라고 자랑했다.

또한 그녀는 중년 남성들에게 인기 비결에 대해 "7080 시대를 그리워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그 시절 감성곡들을 커버하는데, 혜은이 선배님의 '새벽비'라는 곡을 가장 좋아하시더라. 그 곡 조회수가 82만회 정도 된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대부분 여성 트로트 가수들은 성숙하고 섹시미 가득하다. 저도 처음에는 '큐티 섹시'로 컨셉을 잡았는데, 팬들이 '요미는 섹시 아니다'라고 피드백을 굉장히 주신다"고 웃었다. 이어 "어느 정도 연령대가 높으신 분들은 손녀딸 같으신지 '아가'라고 부르시는데, '아가는 섹시 아니야'라는 말씀 많이 하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요요미'의 아버지 역시 오랫동안 무명가수로 활동했으며, 아버지의 뜻을 이어 가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