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72401001093900041201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CJ그룹은 이재현 회장이 자신이 보유한 주식 184만주를 자녀 이경후·선호 씨에게 증여했다고 9일 공시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이재현 회장이 보유한 신형우선주 184만주를 두 자녀에게 각각 92만주씩 증여하는 것"이라며 "세금을 모두 납부하는 합법적인 방법"이라고 전했다.

CJ주식회사 주식 가액은 한 주당 약 6만 6000원 수준이다. 이번에 두 자녀에게 증여되는 주식의 가액은 한 사람당 약 610억 원씩 총 1220억 원 규모다. 이 증여로 내야 하는 세금은 총 700억 원 규모로 알려졌다.

이번에 증여하는 신형우선주는 10년 후인 2029년 보통주로 전환되는 주식이다. 이번 증여로 보통주 지분에는 당장 변화가 없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