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9일 국내 11번째 유니콘기업으로 바이오시밀러 제조업체인 에이프로젠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국가별 유니콘기업 순위는 미국(210개사), 중국(102개사), 영국(22개사), 인도(18개사)에 이어 독일과 함께 공동 5위로 상승했다.

중기벤처부에 따르면 에이프로젠이 최근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해 기업가치가 1조원이 넘는 것으로 평가돼 유니콘기업으로 등재됐다.

특히 이번 등재는 생명공학 분야에서 처음으로 유니콘 기업이 선정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중기벤처부는 "최근 국내 유니콘기업의 탄생속도가 가속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새로운 유니콘기업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실제 과거 유니콘기업이 늘어나는 데 1년 이상 소요된 것에 비해 작년에는 3개사, 올해는 5개사가 신규 등록되는 등 유니콘기업의 증가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박영선 중기벤처부 장관은 "유니콘기업 수가 증가하는 것은 우리나라의 스타트업 창업자와 벤처투자자의 땀과 노력으로 벤처생태계가 성숙되는 증거"라며 "정부도 스케일업 펀드 조성 등 벤처투자 확대와 예비 유니콘기업 발굴·육성 등을 통해 더 많은 유니콘기업이 나올 수 있는 벤처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