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엄재식 원안위원장, UAE 원자력규제기관장과 협력 분야 확대 등 추진


clip20191210140344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위원장이 2020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원전 1호기 운영개시를 앞두고 원자력안전규제와 안보분야(Safety&Security) 협력 강화에 나선다.

엄 위원장은 11일과 12일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해 한국형원전(APR1400)인 바라카 원전을 시찰하고, 크리스터 빅토르손(Christer Viktorsson) UAE 연방원자력규제청(FANR, Federal Authority for Nuclear Regulation) 청장과 양국 규제기관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만남은제2차 원자력 고위급협의회과 기관장 면담에서 기관 간 협력범위를 기존 수출입통제 중심에서 안전규제까지 확대 합의한 바에 따라 그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바라카원전 1호기 운영개시가 다가온 만큼, 동일노형 운영경험 공유 등이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원자력안전규제와 안보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엄 위원장은 12일에는 UAE FANR 창설 10주년 기념행사에 참여한다. UAE FANR은 FANR 창설 10주년 기념행사에 엄 원안위 위원장을 비롯하여 IAEA, 사우디아라비아 원자력규제위원회 인사 등을 초청했다. 원안위 위원장에게 그간 양국의 건설적인 협력을 높이 평가하는 의미로 감사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한국(원안위)과 UAE(FANR)는 바라카 원전사업 착수를 계기로 최근 10년 동안 원자력안전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왔다.

원안위는 2011년도부터 핵연료운송 관련 수출입통제, 안전조치 및 물리적방호 등 원자력통제분야를 중심으로 FANR과 연례협력회의를 진행해왔다. 2018년 신설된 한-UAE 원자력 고위급협의회에도 과기부ㆍ산업부와 함께 참여해 원자력안전 및 안보규제분야(Nuclear safety & security regulation)에도 참여하는 등 여러 방면으로 협력을 이어왔다.

한편 원안위는 내년 하반기에 FANR과 양자회의를 한국에서 개최해 협력 관계를 더욱더 공고히 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