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300MW급 발전소 건설 후 25년간 운영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GS건설이 우크라이나에 이어 2200억원 규모의 인도 태양광발전 시장에 진출한다.

GS 건설은 IPP(민자발전산업) 디벨로퍼로서 인도에서 발전용량 300MW급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하는 사업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IPP는 민간업체가 발전소를 짓고 일정기간 발전소를 운영하며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이다.

이날 GS건설 본사에서는 허윤홍 신사업부문 대표(사장), 임기문 분산형에너지부문 대표(전무)와 슈만트 신하(Sumant Sinha) 인도 리뉴 파워(ReNew Power) 회장, 마얀크 반살(Mayank Bansal) 기획운영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ISTS-IV 300MW 태양광발전사업’ 주주간협약 서명식을 가졌다.

이번 투자는 인도 신재생에너지부가 인도 태양광 에너지 개발사업 촉진을 위해 설립한 회사인 SECI(Solar Energy Coporation of India Ltd)가 진행하는 ‘ISTS-IV 300MW 태양광발전사업’의 지분에 투자해 사업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 프로젝트는 사업비는 1억8500만 달러(약 2200억원)이며 이 중 GS건설의 투자금은 2350만달러(280억4200만원)으로 49%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해당 사업은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 주(州) 자이살머(Jaisalmer) 인근 약 600 헥타르(180만평) 부지에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며, 2021년 4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진행 된다.

인도는 신재생에너지 장려 정책을 펼치고 있고, 2022년까지 신재생에너지를 175GW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허윤홍 사장은 "이번 태양광발전사업을 발판으로 인도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해 추후 인도를 포함한 주변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GS건설은 올해 우크라이나에 이어 이번 인도에서도 태양광 개발 사업에 진출한 바 있다. 향후 동남아, 중동, 아프리카 등 지역에서 선진 디벨로퍼들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GS건설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