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내은행 부실채권

사진=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은행권 부실채권 비율이 5분기 연속 0%대를 보였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7∼9월 부실채권 비율은 0.86%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말 0.96%를 보인 후 5분기 연속 0%대다.

부실채권은 3개월 이상 연체돼 대출금 중 돌려 받는 것이 불확실한 돈을 말한다.

3분기 말 부실채권 비율은 전분기 말(0.91%)보다 0.05%포인트, 지난해 3분기 말(0.96%)보다 0.10%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부문별로는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이 1.23%을 기록했다. 전분기보다 0.09%포인트 낮아졌다. 대기업 여신은 1.95%에서 1.66%로 하락한 반면 중소기업 여신은 0.97%에서 1.00%로 상승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26%였다.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0.20%)과 기타 신용대출(0.40%)이 전분기 말보다 0.01%포인트씩 올랐다.

9월 말 현재 부실채권 규모는 16조8000억원이다. 전분기 말보다 7000억원(4.0%) 감소했다. 이중 기업여신은 14조7000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87.1%를 차지했다. 가계 여신은 2조원, 신용카드 채권은 2000억원을 각각 보였다.

올해 3분기 중 새로 발생한 부실채권 규모는 3조9000억원이었다. 전분기보다 2000억원 감소했다. 기업 여신이 3조원으로 2000억원 줄었고, 가계 여신은 8000억원, 신용카드는 1000억원으로 모두 2분기와 비슷했다.

3분기 은행들은 4조6000억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정리했다. 여신 정상화 1조8000억원, 담보 처분에 따른 여신 회수 1조원, 대손 상각 9000억원, 매각 8000억원 등의 분포를 보였다.

은행들 대손 충당금 적립률은 109.8%로 나타났다. 2분기 말(104.9%) 보다 4.9%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부실 추이 등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대손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해 손실 흡수능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