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유아동 교육 서비스 기업 카카오키즈와 영어교육 전문기업 야나두가 합병한다.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종합 교육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다.

카카오키즈는 지난 10일 개최된 임시주주총회에서 영어교육 전문기업 야나두와의 합병안이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1일 전했다.

카카오키즈는 100만 회원을 보유한 성인 대상의 영어 교육 플랫폼인 야나두와의 합병을 통해 향후 유아동에 국한하지 않고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에듀테크 기업으로 변모한다는 계획이다. 플랫폼, 기술력, 자금력을 갖춘 카카오키즈와 성인 영어교육 관련 방대한 콘텐츠 및 학습케어 서비스, 마케팅 능력을 갖춘 야나두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앞서 양사는 카카오키즈앱을 통해 필수 유아영어 리딩프로그램 ‘야나두 주니어’를 출시한 바 있다. 카카오키즈는 1년 여에 걸쳐 진행된 협업 과정에서 두 회사의 지향점이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번 합병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향후 합병법인은 김정수 카카오키즈 대표와 김민철 야나두 대표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김정수 대표가 회사의 경영, 조직, 사업계획, 자금, 기술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김민철 대표는 브랜드 파워 강화, 마케팅, 세일즈, 신규사업 관련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카카오키즈는 이번 합병으로 인한 구조조정은 없으며, 현재 50여 명의 인력을 150여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내년도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 약 300억 원을 투자하고, AI(인공지능) 기반 러닝 서비스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kakaokids_logo
야나두 로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