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두고 금호아시아나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하 현산 컨소시엄)이 좀처럼 의견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당초 시장에서는 배타적 협상 시한인 12일에 주식매매계약(SPA)이 체결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예정보다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양측은 모두 연내 매각을 목표로 삼는다는 입장이라 인수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전망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지난달 12일 이사회를 열고 회사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당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한달간 부여했기 때문에 오는 12일까지가 배타적 협상 기한이다.

다만 12일에 당장 SPA가 체결될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본협상 과정에서 구주 가격을 놓고 의견 차이가 벌어진데 이어 우발채무 등으로 인한 손해배상한도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기내식 사건 등의 향후 여파를 고려해 특별손해배상한도를 10%로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이를 수용하기 힘들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이 자체가 틀어질 확률은 낮다는 평가다. 특히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경우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매각 주도권이 채권단으로 넘어가는 만큼 시간을 헛되이 보낼 이유가 없다. 앞서 채권단은 4월 아시아나 발행 영구채 5000억 원을 인수하면서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고 매각 주도권을 넘겨받겠다고 선언했다.

이 경우 산업은행이 구주 가격을 금호의 의지와 상관없이 매길 수 있기 때문에 금호가 책정한 4000억 원대보다 훨씬 낮은 가겨에 처분해야 할 수도 있다. 일각에서 금호 측이 결국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의 제안을 받아들일 것이라는 시각이 나오는 이유다.

현산 컨소시엄은 연내 SPA 체결을 마무리한 뒤 내년 1월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유상증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신주 발행가 책정 등에 대한 논의는 필요한 상황이다.

구주 매입과 산업은행 차입금 상환까지 마치면 약 1조 4000억 원이 아시아나항공의 재무 구조 개선에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장단기 차입금과 사채 규모가 1조 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급한 불은 끌 수 있는 수준이다.

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 뒤에도 여전히 내년 3월 말 만기가 돌아오는 산업은행 대출 1300억 원을 포함해 차입금 상환에 신경을 써야 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