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B금융지주 사외이사 4인으로 구성된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12일 제8차 사추위를 열고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새로 선임할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인선자문위원을 선정했다.

앞서 사추위 위원장인 박재하 이사는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스튜어트 솔로몬, 선우석호, 최명희, 정구환 사외이사를 대상으로 중임 희망 의사를 타진해 4명 모두 중임을 바란다는 뜻을 확인했다. 유석렬, 박재하 이사는 최장임기 5년이 끝나 퇴임할 예정이다.

사추위는 이날 회의에서 중임 사외이사 후보 4명을 확정했다. 또 사추위원 투표를 거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인선자문위원을 선정하며 신임 사외이사 후보 2명을 추천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사진=KB금융지주.


사추위는 향후 사외이사 후보자들에 대한 인선자문위원 평가 결과 집계와 평판 조회, 자격검증 등을 위해 3차례 더 개최된다. KB금융의 사외이사 후보 추천 프로세스는 총 3단계로 이뤄진다. 이후 선정된 사외이사 후보자가 결격사유 심사를 통과하면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후보로 최종 추천된다. 사외이사 후보추천 절차는 내년 2월 중 마무리할 계획이다.

KB금융은 사외이사 후보군을 매년 2회 상시 관리하고 있다. 후보군은 금융경영, 재무, 회계, 법률·규제, 리스크관리, HR, IT, 소비자보호, 총 8개 전문분야로 구분해 주주와 외부 전문기관 추천을 받아 관리하고 있다. 이번에 임기 만료로 퇴임하는 사외이사가 금융경영, 리스크관리 전문가인 만큼 신임 사외이사 후보 추천도 이와 관련한 분야의 인물 중 이뤄질 예정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