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서발전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첫번째)이 자메이카 190㎿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 현장에서 관계자들과 기념 식수를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한국동서발전 경영진이 12월 준공을 앞두고 자메이카 190㎿(메가와트)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사업장을 점검했다.

동서발전은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과 이사진이 자메이카 가스복합 건설 현장과 자메이카전력공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190㎿ 가스복합 건설사업은 자메이카전력공사와 동서발전 등이 함께 추진하는 자메이카 최초 가스복합 발전소이다. 자메이카 정부는 유류 발전 의존도가 높아 국제 유가 변동에 취약한 전원 구성에서 탈피하고 연료 다변화를 통한 전기요금 인하와 안정화를 목적으로 이 사업을 추진했다. 이 발전소는 자메이카 총 발전용량의 약 19%를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자메이카전력공사는 자메이카에서 유일한 전력 유틸리티 기업으로 자메이카 송·배전 설비를 100% 보유·운영하고 있으며, 자메이카 총 발전용량의 약 58%를 운영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2011년 7월 전체 지분 중 40%를 인수해 대주주로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가스복합 건설 현장을 찾은 박 사장과 이사진은 공정 현황 등을 점검하고 발전소 경영진과 현지직원, 동서발전 파견 직원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와 함께 동서발전이 해외에 건설하는 첫 번째 가스복합 발전소인 만큼 동서발전의 기술역량을 활용해 다각도로 지원할 방안을 모색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박 사장과 이사진은 킹스턴에 위치한 자메이카전력공사 본사를 방문해 CEO(최고경영자)와 경영진으로부터 사업 현황과 2019년 주요 경영성과를 보고 받았다.

박 사장은 △정부연체료 대폭 감소 △성공적 차환을 통한 금융비용 절감 △송배전 손실률 감축을 위한 스마트계량기 설치 확대 등 올해 경영 성과에 대한 경영진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이와 함께 2020년 자메이카 전원계획 발표와 기업공개 등 경영환경 변화에 유연하고 전략적인 대응을 위해 정부, 주주 간 긴밀한 협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박 사장과 이사진은 자메이카전력공사 ESS(에너지저장장치)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된 ESS 설비는 24.5㎿로 세계 최대 규모이자 자메이카 최초의 하이브리드형 ESS 설비다. 이 설비는 자메이카 전력계통 안정성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신재생 에너지 확대에 있어 주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동서발전 관계자는 설명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준공을 앞둔 신규 가스복합 발전소가 자메이카 국민의 삶의 질 개선과 국가 경쟁력 강화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국내기업 최초로 해외 유틸리티 기업을 인수해 안정적으로 운영한 노하우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자메이카에 한국 신재생에너지 기술 수출 등을 통해 양국 유대관계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