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1213170841

(자료=금융위원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금융위원회가 내년도 예산을 지난해와 비슷한 3조원 수준으로 확정하고 혁신금융, 포용금융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력 회복을 뒷받침한다.

금융위는 2020년 세출예산(일반회계)을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2조9731억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내년도 예산은 공적자금상환기금(2조1000억원)을 제외하면 산업은행(4505억원), 기업은행(2640억원), 자산관리공사(400억원), 기타 사업(829억원) 등에 출자해 관련 사업에 투자한다.

금융위는 산업은행 출자금 가운데 500억원을 중소벤처기업과 중견기업의 성장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혁신모험펀드에 출자한다. 이 자금은 민간 투자자금을 이끄는 마중물로 쓰인다.

산은 출자금 880억원, 기업은행 출자금 480억원은 산업구조 고도화 지원 사업에 들어간다. 금융위 측은 "해당 자금은 중소·중견기업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산업 생태계 역동성 제고를 위한 시설투자 지원에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은 출자금 375억원, 기업은행 출자금 375억원은 미세먼지 대응 및 안전사고 방지 등 중소

·중견기업의 환경, 안전분야 시설투자를 지원하는데 투입된다. 안전사고 예방 및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설비투자를 통해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자산관리공사에 출자하는 400억원은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 설치에 들어간다. 재정을 통해 회수지원기구를 설치하고, 단기적인 수익성 확보보다 동산금융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아울러 부실 징후를 보이는 중소·중견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지원하는 기업구조혁신펀드에는 산은 출자금 750억원을 투입한다.

핀테크 지원을 위한 출자금은 199억원을 편성했다. 금융위는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개발·사업화 등을 지원하고 국민참여 핀테크 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핀테크 산업 활성화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기업은행에 1785억원을 출자해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고 혁신성장 분야 창업기업에 특별대출 등을 지원한다.

이밖에 금융위는 서민금융진흥원에 150억원을 출연해 청년·대학생을 대상으로 저금리 생활자금을 공급한다.

금융공공데이터 개방 및 이용 활성화에는 29억원을, 해외금융법령정보시스템 구축에는 1조7500억원을 편성했다.

금융위 측은 "확정된 예산을 통해 혁신금융과 포용금융 지원이 뒷받침할 수 있도록 충실히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