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질문에 답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법무부가 검사장급 검찰 고위간부들을 대상으로 인사검증 작업에 착수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내년 초 정식으로 취임하면 대대적으로 인사권을 행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최근 사법연수원 28∼30기 검사들에게 인사검증 동의서와 관련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7월 검찰 고위직 인사에서 연수원 27기까지 검사장을 달았다. 다음 인사 때는 연수원 28기를 중심으로 승진이 예상된다. 29기까지 검사장 기수가 내려갈 가능성도 있다. 30기는 차장검사급 신규 보임 대상자다.

인사검증에 최소 2∼3주가 걸리고 내년 2월 평검사 등 정기인사가 이미 예고된 점을 감안하면 검사장 이상 고위직 인사는 내년 1월 중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전·대구·광주 고검장과 부산·수원 고검 차장,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등 검사장 이상 여섯 자리가 비어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법무부가 공석으로 남겨둔 자리를 채우면서 기존 검사장들 보직에도 일부 변화를 줄 것으로 예상한다.

인사 폭이 커질 경우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 참모진과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등 청와대를 겨냥해 수사 중인 일선 지검 간부들이 물갈이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6월 윤 총장 발탁으로 검사 60여명이 줄줄이 사표를 제출한 지 불과 6개월도 안돼 또 다시 검찰 간부를 대상으로 ‘물갈이’를 예고한 셈이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인사 관련 대상 기수 검사들에게 검증자료 제출 요청을 한 것은 사실이다"며 "이는 통상적으로 인사와 관련해 검증기초자료를 제출받는 차원으로, 인사의 시기나 대상, 범위 등은 정해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장관후보자의 지시는 없었고 있을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