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국과 중국이 추가 관세를 보류하는 내용을 담은 1단계 무역합의안을 마련하는데 성공한 가운데 중국 전문가들은 "일시적인 화해"라고 평가하며 신중론을 제기했다.

14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상무부 사정에 정통한 경제 전문가 바이밍(白明)은 1단계 합의에 대해 "이는 이성의 선택이며 실질적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다. 문제를 풀지 못하면 두 나라 모두 피해를 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일부 관세를 내려 긍정적 태도를 보였다.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전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과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에 성공했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합의문은 서언, 지식재산권, 기술 이전, 식품 및 농산품, 금융 서비스, 환율 및 투명성, 무역 확대, 쌍방의 (합의 이행) 평가 및 분쟁 해결, 마무리 등 9개의 장을 포함하고 있다.

미국은 약 1200억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15%에서 절반인 7.5%로 줄이기로 했다. 하지만 다른 2500억달러 규모 상품에 대한 25% 관세는 유지된다.

다른 전문가 메이신위(梅新育)는 미중 무역전쟁에 얽힌 교역량이 막대하기 때문에 미국이 관세를 단계적으로 없애는 것을 이해할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1단계 합의를 이뤘다고 모든 무역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을 뜻하지 않는다면서 합의사항 이행 과정에서 어떤 "사고"도 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정부가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웨이젠궈(魏建國) 전 상무부 부부장(차관)은 중국의 "단계적 승리"라고 평가했다.

그는 "미국은 무역전쟁으로 교훈을 얻었다. 무역전쟁을 오래 끄는 것은 자국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가능한 한 빨리 이를 끝내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을 마침내 깨달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왼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전문가들은 이번 합의에도 미중 사이에 근본적 갈등은 남아있기 때문에 두 나라의 장기적 관계는 낙관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재 탄핵 위기에 처해 있지만, 내년에 정치적 상황에 변화가 생기면 태도도 바뀔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국제교류센터의 왕쥔(王軍)은 "1단계 합의는 일시적 화해로 완전한 휴전이 아니다. 두 나라의 관계가 무역전쟁 전으로 돌아가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양국 합의 소식에도 미국 증시는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3포인트(0.01%) 상승한 28,135.3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23포인트(0.01%) 오른 3,168.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56포인트(0.20%) 상승한 8,734.8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43% 올랐다. S&P 500 지수는 0.73% 올랐고, 나스닥은 0.91% 상승했다.

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사실상 타결했지만, 세부 내용에서 양측의 설명이 다소 엇갈리는 데다, 기존 관세의 감축도 제한적이어서 위험투자 심리에 불을 지피지는 못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